Cinephile2010.08.21 01:15





영화가, 일본 영화가 뭔지 아무 것도 몰랐던 시절 조악한 화질로 보았던 흐릿한 기억의 재구성.
그 때도 어설프게 느끼고 가졌던 감정과 생각들이 몰아치니 어두운 길을 걸으며 또 다시 이런 저런 생각이 들었다.
좋은 건 오래 두고 다시 보아도 여전히 좋구나.


그 때도 참 간단하면서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역동적인 카메라와 그와는 또 다르게 굉장히 단촐한 장소(세트) 안에서 풀어내는 영화가 무척 인상적이라 생각했는데 다시 봐도 또 새삼 대단하다 싶네. 하나의 사건을 두고 각자의 시선으로 보는 갖가지 이야기들, 울창한 숲 속, 타죠마루의 또라이같은 웃음, 다 쓰러져 가는 羅生門, 시커먼 하늘에서 억수같이 쏟아지는 빗소리, 끝까지 진지하기만 해서 더 우스웠던 그래서 안타까웠던 스님, 심각한 상황으로 흘러가도 절대 놓치지 않는 구로사와의 유머까지.


1950년에도 흑백 영화에서 사람이 제일 무섭고 서로 믿을 수 없어서 세상은 이미 지옥이라고, 우린 다 나쁜 놈들이라고 얘기했었는데 그 때보다 훨씬 화려해진 세상은 3D로 보아도 서글프고 무섭기 짝이 없다는 것이 새삼 쓰라리고 개탄스럽네.

하나의 사건을 둘러싼 진실 공방, 그 안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본성, 속내 같은 것들을 많이들 말했는데 난 다른 것도 인상적이었어. 영원히 멈추지 않을 것만 같았던 비가 그치고 집을 향해 걸음을 내딛던 이의 품에 안긴 아이를 비추며 인간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던 구로사와. 누구는 그것이 촌스럽고 옥의 티라고 말하겠지만 나는 그 때도, 지금도 그 순진함이 좋았고 맘에 들어.
벗어날 수 없는 지옥이라도 꿈은 품고 살 수 있다면 좀 더 낫지 않을까.





조각난 사진에 담긴 순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07.26 00:14




이거 출처가 어디지?

사망증명-_- 이후 최고네.

토끼 사진 슈ㅣ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명색이 영화 도시라면서 단 한 관 있는 디지털 상영관이라고 버스 정류장 잘못 내리는 바람에 세 정거장 땀 뻘뻘 흘리며 걸어갔더니만 스크린은 손바닥만 하고, 아지매 아재들은 상영 시간 내내 스마트폰, 효도폰 할 것 없이 꺼내서 자랑하기 바쁘고 아니 님들이 무슨 24시간 불철주야 지구 지키는 슈퍼(아줌마아저씨)맨이에요 뭐에요. 극장 광고도 나뻐, 진동/무음이 아니라 끄는 게 맞잖아. 아니 그렇게 바쁜데 극장은 어케들 오셨냐고요오오오오오 ㅠ_ㅜ...... 거기다 벨소리 쩌렁쩌렁 울리는데 왜 안받고 주무시냐고요 ㅠ_ㅠ 아니 극장이 숙박 업소에요? 네? 너님들은 또 거기서 무슨 영화를 찍고 지렁이세요 육실헐 연놈님듀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