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phile'에 해당되는 글 22건

  1. 2015.01.01 2014 Movies (정리중)
  2. 2013.12.17 2013 영화
  3. 2012.12.04 2012 MOVIES 극장 관람작 (2)
  4. 2012.12.04 2011 MOVEIS 극장 관람작
  5. 2011.01.02 2010 Movies - 극장 관람작 (2)
  6. 2010.10.19 15번째 잔치 정리 (6)
  7. 2010.08.21 그 때도 지금도 여전히 아직은
  8. 2010.07.26 +_+)b (4)
  9. 2010.05.04 끄적끄적
  10. 2010.04.21 VS
Cinephile2015.01.01 14:20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인사이드 르윈

올 이즈 로스트

노예 12년

블루 재스민

혜화,동 (TOD)

프리즈너스

행복한 사전

아메리칸 허슬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모뉴먼츠 맨 - 세기의 작전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한공주

론 레인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프라미스드 랜드

그녀 

엑스맨- 데이 오브 퓨처 패스트


탐 엣 더 팜

끝까지 간다 

에너미

엣지 오브 투모로우

그레이트 뷰티

파이트 클럽 

트랜스포머 - 사라진 시대 

혹성 탈출 - 반격의 서막

군도 - 민란의 시대

드래곤 길들이기 2


명량

해무 

동경 가족 

매직 인 더 문 라이트

에어포트 

비긴 어게인

제보자

천국의 모퉁이

이것이 룰

돌에 새긴 기억


더 컷

틈입자

침묵의 시선 

도쿄 트라이브

알렐루야

노비

더 홈스맨

보이 후드

나를 찾아줘

나의 독재자


인터스텔라

액트 오브 킬링

거인

마약전쟁 

퓨리 

상의원

내일을 위한 시간








남자사용설명서

고령화가족

표적

만신

카운슬러

로렌스 애니웨이

연애의 온도

용의자 X

전설의 주먹 

레고무비

크로니클

디스 민즈 워





기억이 나지 않는다-_-;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3.12.17 17:38


01.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s, 2012)

02. 심플 라이프 (桃姐, A Simple Life, 2011)

03. 라이프 오브 파이 (Life of Pi, 2012)

04. 베를린 (The Berlin File, 2012)

05. 문라이즈 킹덤 (Moonrise Kingdom, 2012)

06. 환상의 빛 (幻の光, Maborosi, 1995)

07. 신세계 (New World, 2012)

08. 플라이트 (Flight, 2012)

09. 스토커 (Stoker, 2013)

10. 주리 (Jury, 2012)


11. 반달곰 (No Cave, 2012)

12. 제로 다크 서티 (Zero Dark Thirty, 2012)

13. 장고: 분노의 추적자 (Django Unchained, 2012)

14. 지슬 - 끝나지 않은 세월2 (Jiseul, 2012)

15. 남쪽으로 튀어 (South Bound, 2012)

16. 아이언맨 3 (Iron Man 3, 2013)

17. 동사서독 리덕스 (Ashes Of Time Redux, 2008)

18. 연지구 ('月+因'脂拘: Rouge, 1987)

19. 영웅본색2 (英雄本色 II: A Better Tomorrow II, 1987)

20. 엔젤스 셰어: 천사를 위한 위스키 (The Angels' Share, 2012)


21. 백발마녀전 (白髮魔女傳: The Bride With White Hair, 1993)

22. 종횡사해 (縱橫四海: Once A Thief, 1991)

23. 해피 투게더 (春光乍洩: Happy Together, 1997)

24. 아비정전 (阿飛正傳, Days Of Being Wild, 1990)

25. 비포 미드나잇 (Before Midnight, 2013)

26. 월드 워 Z (World War Z, 2013)

27. 감시자들 (Cold Eyes, 2013)

28. 퍼시픽 림 (Pacific Rim, 2013)

29. 설국열차 (Snowpiercer, 2013)

30. 더 테러 라이브 (The Terror, LIVE, 2013)


31. 헝거 (Hunger, 2008)

32.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 (The Place Beyond the Pines, 2013)

33. 마스터 (The Master, 2012)

34. 숨바꼭질 (Hide and Seek, 2013)

35. 언어의 정원 (言の葉の庭, The Garden of Words, 2013)

36. 일대종사 (一代宗師, The Grandmaster, 2013)

37. 엘리시움 (Elysium, 2013)

38. 관상 (The Face Reader, 2013)

39. 저패니메이션 마스터스 콜렉션 (Japanese Animations: Masters Collection, 2013)

40. 황금 우리 (La Jaula de Oro, 2013)


41. 구원자 (Salvo, 2013)

42. 팔레르모의 결투 (A Street in Palermo, 2013)

43. 나와 엄마 이야기 (Me, Myself and Mum, 2013)

44. 와일드 이스트 (The Wild East, 1993)

45. 약속 (A Pact, 2013)

46. 하모니 레슨 (Harmony Lessons, 2013)

47. 천주정 (天注定, A Touch of Sin, 2013)

48. 용서받지 못한 자 (Unforgiven, 2013)

49. 무명인 (Genome Hazard, 2013)

50. 프리즈너스 (Prisoners, 2013)


51. 그래비티 (Gravity, 2013)

52. 캡틴 필립스 (Captain Phillips, 2013)

53. 쇼를 사랑한 남자 (Behind the Candelabra, 2013)

54. 올로프 팔메 (Palme, 2012)

55. 토르: 다크 월드 (Thor: The Dark World, 2013)

56. 화이 (Hwhy, 2013)

57. 결혼전야 (Marriage Blue, 2013)

58. 변호인 (The Counsel, 2013)

59.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Like Father, Like Son, 2013)




39-49 : 18th BIFF

순서 뒤죽박죽


극장 관람작에 한함 



신고
Posted by Tired Soul
TAG 영화
Cinephile2012.12.04 20:47



01. 기적 (奇跡, I Wish, 2011)

02. 장화 신은 고양이 3D (Puss In Boots, 2011)

03. 셜록 홈즈: 그림자 게임 (Sherlock Holmes: A Game of Shadows, 2011)

04.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 (WE BOUGHT A ZOO, 2011)

05. 부러진 화살 (Unbowed, 2011)

06. 밀레니엄: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The Girl With The Dragon Tattoo, 2011)

07. 해피 피트 2 IMAX 3D (Happy Feet 2 In 3D, 2011)

08.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Tinker Tailor Soldier Spy, 2011)

09. 뱅뱅클럽 (The Bang Bang Club, 2010)

10. 두 개의 선 (2 Lines, 2011)


11. 워 호스 (War Horse, 2011)

12. 디센던트 (The Descendants, 2011)

13. 철의 여인 (The Iron Lady, 2011)

14. 휴고 3D (HUGO, 2011)

15. 화차 (火車, 2012)

16. 마릴린 먼로와 함께 한 일주일 (My Week With Marilyn, 2011)

17. 아티스트 (The Artist, 2011)

18. 사라의 열쇠 (Elle S'appelait Sarah, Sarah's Key, 2010)

19. 건축학개론 (2012)

20. 시체가 돌아왔다 (Over My Dead Body, 2012)


21. 말타의 매 (The Maltese Falcon, 1941)

22. 헝거 게임 : 판엠의 불꽃 (The Hunger Games, 2012)

23. 전함 포템킨 (The Battleship Potemkin, Bronenosets Potemkin, 1925)

24. 킹 메이커 (The Ides Of March, 2011)

25. 내 아내의 모든 것 (All About My Wife, 2012)

26. 어벤져스 IMAX 3D (The Avengers, 2012)

27. 맨 인 블랙 IMAX 3D (Men In Black 3, 2012)

28. 프로메테우스 IMAX 3D (Prometheus, 2012)

29.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IMAX 3D (The Amazing Spider-Man, 2012)

30. 다크 나이트 라이즈 IMAX 2D (The Dark Knight Rises, 2012)


31. 도둑들 (The Thieves, 2012)

32. 두 개의 문 (2 Doors, 2011)

33. R2B: 리턴 투 베이스 (2012)

34. 이웃 사람 (2012)

35. 페일 라이더 (Pale Rider, 1985)

36. 1941 (1979)

37.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 2012)

38. 광해 (2012)

39. 대학살의 신 (Carnage, 2011)

40. 테이큰 2 (Taken 2, 2012)


41. 늑대 아이 (おおかみこどもの雨と雪, Wolf Children, 2012)

42. 베이징 양아치 (有種, Beijing Flickers, 2012)

43. 콜드 워 (寒戰, Cold War, 2012)

44. 무게 (The weight, 2012)

45. 장군과 황새 (Il comandante e la cicogna, The Commander and the Stork, 2012)

46. 어둠 속의 빛 (In Darkness, 2011)

47. 사랑에 빠진 것처럼 (Like Someone in Love, 2012)

48. 희망의 나라 (希望の国, The Land of Hope, 2012)

49. 항생제 (Antiviral, 2012)

50. 숙청 (Puhdistus , PURGE, 2012)


51. 조용한 태양의 해 (Rok Spokojnego Slonca, The Year Of The Quite Sun, 1984)

52. 마리 크뢰이어 (Marie Kroyer, 2012)

53. 신의 전사들 (Les chevaux de dieu, God's Horses, 2012)

54. 소금 (sal, salt, 2011)

55. 실종신고 (Die Vermissten, Reported Missing, 2012)

56. 아버지의 자전거 (Moj rower , My Father's Bike, 2012)

57. 제 5 계절 (La cinquieme saison, The Fifth Season, 2012)

58. 포로 (Captured, Captive, 2012)

59. 시저는 죽어야 한다 (Cesare deve morire, Caesar Must Die, 2012)

60. 시네마 (FILMISTAAN, 2012)


61. 더 헌트 (Jagten, The Hunt, 2012)

62. 코뿔소의 계절 (Fasle Kargadan, Rhino Season, 2012)

63. 007 스카이폴 IMAX (SKYFALL, 2012)

64.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2012)

65. 아르고 (Argo, 2012)

66. 내가 살인범이다 (2012)

67. 서칭 포 슈가맨 (Searching for Sugar Man, 2011)

68. 내 인생의 마지막 변화구 (Trouble With the Curve, 2012)

69. 26년 (2012)

70. 더티 해리 (Dirty Harry, 1971)


71. 호빗: 뜻밖의 여정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2012)

72. 주먹왕 랄프 (Wreck-It Ralph, 2012)




72편, 76회 관람





빠트린 게 있는 것 같기도, 아닌 것 같기도.

DVD나 케이블 등등 다른 루트로 본 작품은 제외.

기억의 오류로 인해 순서는 다를 수 있음.



첫 영화가 따끈한 작품이라서 좋았는데 마지막 영화는 디즈니 애니.

2011년 마지막 영화도 라이온킹 3D를 아우님과 함께 봤던 것 같은데... 


두꺼운 글씨 10작품은 가장 마음에 들었던 10편, 밑줄 친 5 작품은 그 아래. 

기적은 지난 해에도 꼽았었지만 다른 영화와 비교해봐도 이걸 넘는 작품이 몇 없다.


사정상, 미개봉작이라 2013년으로 미룬 작품들이여.

어서 만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TAG 영화
Cinephile2012.12.04 20:00


01. 아스팔트 정글 (The Asphalt Jungle, 1950)

02. 러브 앤 드럭스 (Love And Other Drugs, 2010)

03. 타운 (The Town, 2010)

04. 윈터스 본 (Winter's Bone, 2010)

05. 글러브 (G-Love, 2011)

06. 고백 (Confessions, 告白, 2010)

07. 환상의 그대 (You Will Meet A Tall Dark Stranger, 2010)

08. 만추 (Late Autumn, 2010)

09. 더 브레이브 (True Grit, 2010)

10. 127 시간 (127 Hours, 2010)


11. 피파 리의 특별한 로맨스 (The Private Lives Of Pippa Lee, 2009)

12. 블랙 스완 (Black Swan, 2010)

13. 파이터 (The Fighter, 2010)

14. 컨트롤러 (Controller, 2011)

15. 킹스 스피치 (The King's Speech, 2010)

16. 히어 애프터 (Hereafter, 2010)

17. 네버 렛 미 고 (Never Let Me Go, 2010)

18. 한나 (Hanna, 2011) 

19. 소스 코드 (Source Code, 2011)

20. 제인 에어 (Jane Eyre, 2011)


21. 써니 (Sunny, 2011)

22. 레닌그라드 카우보이 미국에 가다 (Leningrad Cowboys Go America, 1989)

23. 과거가 없는 남자 (Mies Vailla Menneisyytta, The Man Without A Past, 2002)

24. 쿵푸 팬더 2 3D (Kung Fu Panda 2, 2011)

25. 오월愛 (No Name Stars, 2010)

26. 엑스맨:퍼스트 클래스 (X-Men: First Class, 2011)

27. 슈퍼 에이트 (Super 8, 2011)

28.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The Lincoln Lawyer, 2011)

29. 인 어 베러 월드 (Haevnen, In A Better World, 2010)

30. 악인 (惡人, Villain, 2010)


31. 트랜스포머 3 IMAX DMR 3D (Transformers: Dark Of The Moon, 2011)

32. 음모자 (The Conspirator, 2010)

33. 소중한 날의 꿈 (2011)

34. 초[민망한]능력자들 (The Men Who Stare At Goats, 2009)

35. 일루셔니스트 (The Illusionist, 2010)

36. 마더 앤 차일드 (Mother And Child, 2009)

37. 고지전 (高地戰, The Front Line, 2011)

38. 다이얼 M을 돌려라 (Dial M for Murder, 1954)

39. 7광구 (SECTOR 7, 2011)

40. 블라인드 (2011)


41. 최종병기 활 (War of the Arrows, 2011)

42. 혹성탈출:진화의 시작 (Rise of the Planet of the Apes, 2011)

43. 별을 쫓는 아이:아가르타의 전설 (Hoshi o ou kodomo, 2011)

44. 파퍼 씨네 펭귄들 (Mr. Popper's Penguins, 2011)

45. 코쿠리코 언덕에서 (コクリコ坂から, Kokuriko-zaka kara, 2011)

46. 컨테이젼 IMAX (Contagion, 2011)

47. 의뢰인 (The Client, 2011)

48. 컷 (カット, Cut, 2011)

49. 전쟁의 선언 (La guerre est declaree, Declaration of War, 2011)

50. 수면병 (Schlafkrankheit, Sleeping Sickness, 2011)


51. 질서와 도덕 (L'Ordre et la morale, Rebellion, 2011)

52. 스노우 타운 (Snowtown, 2011)

53. 배당률 (The Odds, 2011)

54. 우리에겐 교황이 있다 (Habemus Papam, We Have A Pope, 2011)

55. 1920년 바르샤바 전투 3D (1920 Battle of Warsaw, 2011)

56. 마이 백 페이지 (マイ・バック・ページ, MY BACK PAGE, 2011)

57. 기적 (奇跡, I Wish, 2011) 

58. 자전거 탄 소년 (Le Gamin Au Velo, The Kid With A Bike, 2011)

59. 피나 3D (Pina, 2011)

60. 탈명금 (Dyut meng gam, Life Without Principle, 2011)


61. 무협 (武俠, Wu Xia, 2011)

62. 르 아브르 (Le Havre, 2011)

63. 평화유지작전 (Missione di pace, 2011)

64. 백사대전 (白蛇傳說, White Snake, 2011)

65. 14인의 여걸 (Fourteen Amazons, The 14 Amazons, 1972)

66. 트리 오브 라이프 (The Tree Of Life, 2011)

67. 완득이 (2011)

68.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Jodaeiye Nader Az Simin, Nader And Simin, A Separation, 2011)

69. 비우티풀 (Biutiful, 2010)

70. 400번의 구타 (Les 400 Coups, The 400 Blows, 1959)


71. 시티 오브 갓 (Cidade De Deus, City Of God, 2002)

72. 머니볼 (Moneyball, 2011)

73. 50/50 (2011)

74. 파수꾼 (Bleak Night, 2010)

75. 중경삼림 (重慶森林: Chungking Express, 1994)

76. 익사일 (Exiled, 2006)

77.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IMAX 2D (Mission: Impossible: Ghost Protocol, 2011)

78. 퍼펙트 게임 (2011)
79. 라이언 킹 3D (The Lion King, 1994)



총 79편, 81회 극장 관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TAG 영화
Cinephile2011.01.02 17:34




01. 전우치 (2009)
02.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 (The Imaginarium Of Doctor Parnassus, 2009)
03. 나인 (Nine, 2009)
04. 위대한 침묵 (Die Große Stille, Into Great Silence, 2005)
05. 시네도키, 뉴욕 (Synecdoche, New York, 2007)
06. 더 로드 (The Road, 2009)
07. 사일런트 웨딩 (Nunta Muta, Silent Wedding, 2008)
08. 500일의 썸머 ([500] Days Of Summer, 2009)
09. 의형제 (2010)
10. 밀크 (Milk, 2008)

11. 우리가 꿈꾸는 기적 : 인빅터스 (Invictus, 2009)
12. 도쿄 랑데뷰 (東南角部屋二階の女: Tokyo Rendezvous, 2008)
13.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3D (Alice In Wonderland, 2010)
14. 인 디 에어 (Up In The Air, 2009)
15. 인스턴트 늪 (インスタント沼: Instant Swamp, 2009)
16. 사랑은 너무 복잡해 (It's Complicated, 2009)
17. 예언자 (Un Prophete, A Prophet, 2009)
18. 셔터 아일랜드 (Shutter Island, 2010)
19. 그린 존 (Green Zone, 2010)
20. 예스맨 프로젝트 (The Yes Men Fix The World, 2009)

21. 바톤 핑크 (Barton Fink, 1991)
22. 베스트셀러 (2010)
23. 작은 연못 (2009)
24. 미 투 (Yo, Tambien, Me Too, 2009)
25. 구멍 (The Hole, Le Trou, 1960)
26. 허트 로커 (The Hurt Locker, 2008)
27. 시리어스 맨 (A Serious Man, 2009)
28. 아이언맨 2 (Iron Man 2, 2010)
29. 공기인형 (Air Doll, 2009)
30. 하녀 (2010)

31. 로빈 후드 (Robin Hood, 2010)
32. 페르시아의 왕자 : 시간의 모래 (Prince Of Persia: The Sands Of Time, 2010)
33. 드래곤 길들이기 3D (How To Train Your Dragon, 2010)
34. 시 (Poetry, 2010)
35. 유령 작가 (The Ghost Writer, 2010)
36. 필립 모리스 (I Love You Phillip Morris, 2009)
37. 맨발의 꿈 (A Barefoot Dream, 2010)
38. 어웨이 위 고 (Away We Go, 2009)
39. 인셉션 (Inception, 2010)
40. 인셉션 (Inception, 2010)

41. 맨 온 와이어 (Man On Wire, 2008)
42. 우리 의사 선생님 (ディア・ドクター, Dear Doctor, 2009)
43. 솔트 (Salt, 2010)
44. 아저씨 (This Man, 2010)
45. 토이 스토리 3 IMAX 3D (Toy Story 3, 2010)
46. 인셉션 (Inception, 2010)
47. 테이킹 우드스탁 (Taking Woodstock, 2009)
48. 라쇼몽 (In The Woods, 羅生門: Rashomon, 1950)
49. 쓰바키 산주로 (椿三十郞: Tsubaki Sanjuro, 1962)
50. 들개 (野良犬: Stray Dog, 1949)

51. 7인의 사무라이 (The Seven Samurai, 七人の侍, 1954)
52.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Bedevilled, 2010)
53. 마루 밑 아리에티 (借りぐらしのアリエッティ, The Borrowers, 2010)
54. 검은 대양 (Black Ocean, 2010) - 15th PIFF
55. 추락이라는 이름의 작은 마을 (A Small Town Called Descent, 2010) - 15th PIFF
56. 욜 (The Way, Yol, 1982) - 15th PIFF
57. 타인의 뒤뜰 (3 Backyards, 2010) - 15th PIFF
58. 무엇보다 먼저인 삶 (Life Above All, 2010) - 15th PIFF
59. 바실리카타 횡단 밴드 (Basilicata Coast To Coast, 2010) - 15th PIFF
60. 신과 인간 (Des Hommes Et Des Dieux, Of Gods And Men, 2010) - 15th PIFF

61. 하트 비트 (Les Amours Imaginaires, Heartbeats, 2010) - 15th PIFF
62. 어느 감독의 수난 ((La passione, The Passion, 2010) - 15th PIFF
63. 그을린 (Incendies, 2010) - 15th PIFF
64. 폭력의 국가 (State Of Violence, 2010) - 15th PIFF
65. 극지대에서 보낸 지난 여름 (Kak Ya Provyol Etim Letom, How I Ended This Summer, 2010) - 15th PIFF
66. 검우강호 (劍雨江湖, Reign of Assassins, 2010)
67. 드래곤 길들이기 IMAX 3D (How To Train Your Dragon, 2010)
68. 하얀 리본 (Das Weisse Band - Eine Deutsche Kindergeschichte, The White Ribbon, 2009)
69. 부당 거래 (2010)
70. 소셜 네트워크 (The Social Network, 2010)

71. 부당 거래 (2010)
72. 소셜 네트워크 (The Social Network, 2010)
73. 미드나이트 런 (Midnight Run, 1988)
74. 제3의 사나이 (The Third Man, 1949)
75. 레오파드 (Il Gattopardo, The Leopard, 1963)
76. 베리드 (Buried, 2010)
77. 투어리스트 (The Tourist, 2010)
78. 이층의 악당 (2010)
79. 엘 시크레토: 비밀의 눈동자 (El Secreto De Sus Ojos, The Secret In Their Eyes, 2009)






순서의 오류 있을 수 있음.
극장에 갇히지 않으면 집중을 못하는 산마니스트라 다른 데서 본 영화는 정말 몇 편 안되겠구나.

예전에 봤던 작품들 다시 보기 해서 더 좋았던 영화들 몇 편.
상반기에 본 영화들은 제목을 봐야 봤나 싶을 정도로 이미 까마득해져서 올해 본 것 같지도 않네 그려.

영화제는 되게 건성으로 다녔다고 생각했는데 그래도 관람 편수는 예년 못지 않았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10.19 22:31





스크롤 압박으로 인해 스리슬쩍 접어둡니다. (읽으시려거든 누질러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08.21 01:15





영화가, 일본 영화가 뭔지 아무 것도 몰랐던 시절 조악한 화질로 보았던 흐릿한 기억의 재구성.
그 때도 어설프게 느끼고 가졌던 감정과 생각들이 몰아치니 어두운 길을 걸으며 또 다시 이런 저런 생각이 들었다.
좋은 건 오래 두고 다시 보아도 여전히 좋구나.


그 때도 참 간단하면서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역동적인 카메라와 그와는 또 다르게 굉장히 단촐한 장소(세트) 안에서 풀어내는 영화가 무척 인상적이라 생각했는데 다시 봐도 또 새삼 대단하다 싶네. 하나의 사건을 두고 각자의 시선으로 보는 갖가지 이야기들, 울창한 숲 속, 타죠마루의 또라이같은 웃음, 다 쓰러져 가는 羅生門, 시커먼 하늘에서 억수같이 쏟아지는 빗소리, 끝까지 진지하기만 해서 더 우스웠던 그래서 안타까웠던 스님, 심각한 상황으로 흘러가도 절대 놓치지 않는 구로사와의 유머까지.


1950년에도 흑백 영화에서 사람이 제일 무섭고 서로 믿을 수 없어서 세상은 이미 지옥이라고, 우린 다 나쁜 놈들이라고 얘기했었는데 그 때보다 훨씬 화려해진 세상은 3D로 보아도 서글프고 무섭기 짝이 없다는 것이 새삼 쓰라리고 개탄스럽네.

하나의 사건을 둘러싼 진실 공방, 그 안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본성, 속내 같은 것들을 많이들 말했는데 난 다른 것도 인상적이었어. 영원히 멈추지 않을 것만 같았던 비가 그치고 집을 향해 걸음을 내딛던 이의 품에 안긴 아이를 비추며 인간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던 구로사와. 누구는 그것이 촌스럽고 옥의 티라고 말하겠지만 나는 그 때도, 지금도 그 순진함이 좋았고 맘에 들어.
벗어날 수 없는 지옥이라도 꿈은 품고 살 수 있다면 좀 더 낫지 않을까.





조각난 사진에 담긴 순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07.26 00:14




이거 출처가 어디지?

사망증명-_- 이후 최고네.

토끼 사진 슈ㅣ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명색이 영화 도시라면서 단 한 관 있는 디지털 상영관이라고 버스 정류장 잘못 내리는 바람에 세 정거장 땀 뻘뻘 흘리며 걸어갔더니만 스크린은 손바닥만 하고, 아지매 아재들은 상영 시간 내내 스마트폰, 효도폰 할 것 없이 꺼내서 자랑하기 바쁘고 아니 님들이 무슨 24시간 불철주야 지구 지키는 슈퍼(아줌마아저씨)맨이에요 뭐에요. 극장 광고도 나뻐, 진동/무음이 아니라 끄는 게 맞잖아. 아니 그렇게 바쁜데 극장은 어케들 오셨냐고요오오오오오 ㅠ_ㅜ...... 거기다 벨소리 쩌렁쩌렁 울리는데 왜 안받고 주무시냐고요 ㅠ_ㅠ 아니 극장이 숙박 업소에요? 네? 너님들은 또 거기서 무슨 영화를 찍고 지렁이세요 육실헐 연놈님듀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05.04 00:09






이런 류의 작품에 어울리는 스테레오 타입들이 줄줄이 등장해선 꽤나 순진한 자세로 털어놓는 것들이 생각보다 괜찮았던 건
이런 걸 비싼 돈 들여가며 만들 수 있다는 것, 그자체가 부럽기 때문일까. 일단 뒷산에 데려가 국밥 먹이면서 쓰다듬진 않잖아?







여자 감독이 만든 순도 높은 마초 영화.
보는 내내 아드레날린 링거라도 꽂은 양 바들바들, 찌릿하긴 했는데 이게 이렇게까지 칭찬받을 거였어?

제일 좋았던 장면은 마트에 진열된 수많은 시리얼 앞에서 당황하던 남자 주인공의 표정이랄까.
스릴은 이 작품이 가진 최대의 장점이지만, 난 같은 이가 쓴 엘라의 계곡이 조금 더 좋았네.

그나저나 9월 11일 그리고 이라크는 이 사람들에게 참 대단한 영향을 끼치긴 했나봐.
직접적으로 그 사건을 보여주지 않아도, 그 시간의 후유증을 지독하게 앓는 이들을 보면서 나마저도 괴로울 지경이니 원.






무사히 태어나준 것 자체가 감격이랄까.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현실이란 상투적인 표현은 이런 데 쓰라고 있는 거겠지.

현실은 참혹하고 비극일지라도 우리는 늘 꿈을 꾸고, 애써 웃고, 희망을 품잖아.
그것이 오지 않을 도라꾸를 기다리는 일이 될지라도.






애써 다르지 않다라고 말하는 것도 거짓같아.
우린 다르지. 당신이 특별해. 훨씬 잘났어. 봐, 사랑도 잘하잖아.






이 사람들이 전부터 그랬어.
너무 심각하게 굴지 말라고. 계속 상징을 찾고 의미를 부여하지 말라고.

어차피 폭풍우는 닥칠거야.
기도해봤자, 말씀을 기다려봤자 누가 정답을 말해줄까?
행여 답을 들은들 그것이 진짜 해답이라고 누가 증명해주지?

그냥 버텨. 애쓴다고 달라질 것 없어. 이것 또한 때가 되면 지나가겠지.






지금을 살고 있는 우리들이 혹은 너희가 불쌍하고 외로운 건 사실인데 그걸 대놓고 '나 좀 동정해줘'라고 하면 김이 새.
진짜 안타까운 건 벗어나려 발버둥치고 노력해도 되지 않을 때, 결국 제 자리일 때인거야. 우린 그 때가 되어야 울 수 있어.
미리부터 한숨 쉬고 힘빼지 말란 말이야. 어차피 모르는 것도 아닌데, 뻔한 것들은 너무 노골적이면 때론 지겹고 짜증나.

너와 내가 텅 비었다고, 이미 바람 빠져 가고 있다고 테이프 떼가며 보여주지 않아도 우린 다 알고 있잖아.
그 시간에 커텐 걷고 창문 열어 더러운 도시의 공기일지언정 환기부터 하고 햇빛부터 쏘이자고.

아, 엄마라면 이렇게 말할테지. 일단 방청소부터 해. 쓸데없는 건 다 갖다 버려. 분리 수거는 철저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Cinephile2010.04.21 01:13

VS

 


좋은 일도 참 희한하게 꼬이는 가스파

 

 





똑똑하고 잘생겼는데 심지어 운수까지 대통인 말리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ired Soul

티스토리 툴바